연극을 보기 위해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 들어섰을 때
'금일 공연 매진'이라는 글귀를 보면서 실험극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공연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참 많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또 일반인 뿐 아니라 배우 이영애와 박정자씨 등 많은 사람들이
찾아온 것을 보면서 소극장에서 공연되어지는 연극이지만
참 괜찮은 작품일거란 기대감을 가지게 되었다. 

연극 마라, 사드는..
샤랑통 정신 병원에 수감되어 그 곳 정신 병원 환자들과 연극을 공연한 프랑스 사드 후작과
극중 등장하는 프랑스 혁명의 급진적인 혁명가이며 이론가인 장 폴 마라가 시골에서 올라온
한 처녀에게 암살을 당한다는 줄거리이다.

다른 연극과 다르게 암전 없이 공연되는 이 연극은
공연내내 마라와 사드의 토크쇼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들의 사상과 생각을 중심으로 현재를 조명해 볼 수 있고,
관객이 연극 말미에 두 사람의 옮고 그름을 판단해
연극 시작 전 나눠준 카드 한장으로 자신의 의견을
재판장의 그것처럼 반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짐으로써 참여의 재미도 느낄 수 있는 연극이다.

마라役의 홍원기와 사라役의 남명렬의 연기와
코드데役의 박윤정의 연기가 인상적이다.




배우 오현경씨와 이영애..



실제로 본 배우 이영애씨..
단아했다.. ^^



Posted by 구베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