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스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0.04 낭만의 도시..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 by 구베이리 (2)
  2. 2009.10.04 출발이다~ !! by 구베이리

유로스타 타고 이동중..
가는 내내 그림같은 경치가 펼쳐진다..


집 앞에 심어진 나무는 '올리브 나무'..



루브르 박물관..



영화에서 보았던.. 그 피라미드..


'대스핑크스'
이집트 국외에서 보존되고 있는것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오래된 작품이라고 한다..
파라오의 두상을 한 사자는 왕의 이미지를 묘사하고 있다..


'밀로의 비너스'
B.C. 4세기의 조각가 프락시텔레스가 제작한 아프로디테 여신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이 비너스는 로마인들에게 있어 사랑의 여신의 표상이었다..


'아폴론 갤러리'
그 화려함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사모트레카의 승리의 여신상'
로디엔의 해군의 승리를 기념하여 제작된 상으로, 날개가 달린
이 여신상은 초기에는 해군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바다로부터
잘 보이는 절벽의 신전에 세워졌다고 한다..
가슴에 착 달라붙은 젖은 주름진 옷과 날개의 움직임이 돋보이는 이 여신상은
페라가몬 양식의 영향을 받은 고대 작품 중 가장 웅장한 작품 중의 하나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성 안나와 함께 있는 성모자'
이 작품은 다빈치의 공기 원근법 연구의 정점을 보여준다고..


베로네세의 '가나의 결혼식'
루브르 박물관에 있는 그림 중 가장 크다고..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
피렌체 출신의 아름다운 여인이 신비로운 미소를 짓고 있다..


자크 루이 다비드의 '나폴레옹 황제의 대관식'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가운데, 1804년 12월2일..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거행된 대관식에서 나폴레옹은
황제의 관을 스스로 썼다. 나폴레옹의 공식 화가였던 다비드는
역사적인 사건을 서술한 대작을 탄생시켰는데..
200여명의 인물들이 참석한 가운데..
나폴레옹이 조세핀에게 황후 왕관을 씌워주는 장면을 선택하였다.
궁정 인물들의 초상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점이 돋보인다.



장-오귀스트 도미니크 엥그르의 '그랑드 오달리스크'
여인의 나체를 현실적인 묘사보다는 곡선을 강조하여 표현해
신비로운 느낌을 준다..


으젠느 들라크루와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사랑의 신의 키스로 소생된 프시케(Psyche and Cupi)
-안토니오 카노바(Psyche and Cupid - A. Canova)
아퓔레의 황금 당나귀에서 영감을 얻은 영원한 테마를 다룬 작품으로
에로스가 잠든 프시케를 소생시키는 장면을 그렸다.. 키스하는 두 육체의
역동적인 모습과 삼각 구도 구성을 통한 영혼의 고통에 대한 묘사가 뛰어나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작품이였다..


인상 깊었던 루브르 박물관..


루브르의 상징물.. 피라미드..

Posted by 구베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발이다~ !!

2009 영국 2009. 10. 4. 21:07

마감을 하고 2시간 정도 밖에 못자고 출발..
눈은 퉁퉁 부워도 얼굴에 행복한 기운이 느껴진다..
이제 정말 출발이다..
나의 오랜 로망~~ 유럽으로..
ㅋㅎㅎ


루프트한자를 타고 독일을 경유해 영국으로 날아가는 중..


늘 느끼는 것이지만.. 기내에서 바라보는 하늘은 신비롭기만 하다..


드디어 영국에서 아침을 맞이하다..ㅎㅎ
이게 현실인지.. ㅋㅋ


호텔에서 간단하게 식사를 하고..


멀리 영국 의회 의사당과 빅벤(오른쪽 시계 탑)이 보인다..
의사당 앞으로 두 개의 다리가 있는데..
각각 빨강(사진)과 파랑색의 다리이다.
전통을 중요시하는 나라여서일까.. 상원과 하원의원이 오가는 길
마저도 구분되어 있다고 한다..




길에서 만난 영국 경찰들.. 유니폼이 멋지다.. ^^




중학교 영어책에서 보았던.. 타워 브리지..
템즈강의 여러 다리중 하나이다..



세인트 제임스 파크(ST JAMES' PARK)


아이들과 함께 나온 영국인 주부의 여유로운 모습..


버킹검 궁..


버킹검 궁전의 '근위병 교대식'을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들이 기다리고 있다..


근위병 교대 의식..



버킹검 궁전 앞에서 스마일~


웨스트민스터 사원..



보이는 것은 순교자들의 석상..



이층버스 앞에서..

문제 하나..
런던의 2층버스는 1층과 2층 값이 어떻게 다를까요?..


런던 블룸즈베리에 위치한 대영 박물관..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공원에 있는 외국인 만큼이나 내 표정도 여유로워 보인다..


엄청나게 큰 나무에 밤이 '주렁주렁'..
우리나라 아줌마들이 봤으면 남아나질 않을텐데..ㅋㅋ



대영 박물관 외관 모습..


사랑하는 친구.. 영국 주재원으로 오게된 남편 덕분에
영국에서 즐겁게 생활하고 계신다..



대영 박물관에 '한국관'이 있을줄이야..
반가움에 촬영..




뮤지컬 '헤어 스프레이'..


멀리 '레 미제라블'을 공연하는 건물이 보인다..
영국에 왔으면 공연 하나는 봐줘야 하는데..
시간이 없어서.. pass..



영국 런던 세인트 팬크러스(St Pancras)를 출발해
프랑스 파리의 북역(Gare du Nord)에 도착하는 유로스타..
(사진은 세인트 팬크러스 역의 모습)


영국을 뒤로하고.. 프랑스로 출발..
Posted by 구베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