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세상에는 어느쪽에서 보더라도 항상 똑같고
누구에게나 가치가 있는 절대적인 것들이 존재해.
사랑이 그중 하나야..
(본문中)
 
...........

죽음을 선택한 베로니카.. 그러나 나중에는 그것이 선택이 아니라 운명일 수 밖에 없는 상황..

죽음을 화두로 시작되는 소설 앞 부분은 회색빛 하늘을 연상시키듯 암울하다.
 죽음을 앞둔 베로니카.. 생각해보면 더이상의 희망은 없어보인다.
그러나 베로니카를 통해서 만나지는 인물들은 하나같이 그녀의 극적 삶(죽음을 앞둔)앞에서
오히려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를 갖게 된다..그 계기는 앞에서 말한 '암울'과는 거리가 있는
것들이였다.. 자아를 찾고 그들이 진정 원하는 자유를 찾게 해준다..

결국 코엘료가 독자에게 말하고 싶은건 죽음이 아니라
우리들 개개인의 삶의 방식속에 갇힌
자유와 사랑을 되찾아 주려고 했던것 같다..

빌레트.. 그곳은 세상과 너무도 다른 또 하나의 세상이지만..
그곳에서 만나는 베로니카의 주변인물들은
어쩌면 지금 우리의 모습일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우리가 정상이라고 생각하는 것들.. 상식이라고 믿는 것들이 정말 옳은 것인지..
우리는 어쩌면 담없는 빌레트에 살고 있는건 아닌지..
(물론 빌레트의 중환자 같은 사람들도 가끔 있긴 하지만..ㅋ)
책을 처음 잡았을땐 등장인물들의 복잡한 인생사 때문에 약간 심란한 마음이 있었지만,
중반을 넘어 끝페이지로 갈수록 느껴지는건 '희망'과 '사랑'이였기에 마음이 편안해 졌다.
그리고 마지막 코엘료의 엔딩 덕에 미소 지을 수 있었다.. ^^

코엘료의 .. '연금술사'.. '11분'.. 그리고 베로니카 죽기로.. 몇작품 읽진 않았지만..
그가 내뿜는 에너지는 (그의)부드러운 문체에서 조차 느껴질 만큼 강렬했다..
또한 내면의 심리 묘사가 여성처럼 섬세하고.. 그 섬세함 가운데 지혜가 돋보였다..
그리고 마지막 사랑으로 보듬는 그의 배려가 고마웠다..
그게 코엘료 작품의 매력이다.. ^^



Posted by 구베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님.
그것이 마지막 길이었나이다.
이 세상에 하나의 영혼이 나의 어머니로 찾아와
죄를 많이 지으셔서 태중에 나를 배었다 낳으시고,
그 갖은 고생을 하시다가 육신을 떠나 하나의 거룩한
영혼으로 돌아가신 어머니.
나를 품에 안아 젖을 물리고 그저 아들이기에 때문에,
단지 그것 하나로, 그 하나의 인연으로 보고 싶고 만지고 싶고
함께 하고 싶고 곁에 두고 싶고 잘 먹이고 싶고 잘 입히고 싶고
잘 재우고 싶고 의지하고 싶은, 가엾은 내 어머니의 마지막
모습이었나이다. 그것이 주님, 이 세상에서 만난 어머니와의
마지막 이별이었나이다. 내게 어머니로 와주신 한 고귀한
영혼과의 마지막 만남이었나이다.

-병상에 계신 어머니와 나눈 '묵주의 기도'中



개인의 어머니.. 모두의 어머니..
어머니 살아 생전에
잘 해드리지 못한 아쉬움과 그리움이
곳곳에 녹아있다..
작가 최인호는 개인의 어머니를
통해서 모두의 어머니를 그리고 있으며
자신의 신앙으로 그 모든것을
이해하고 받아들인다..
또한 독자로 하여금 어린시절의 미숙함으로 인하여
벌어진 부모님에 대한 아쉬움을
다시한번 생각하게끔 한다..
작고 초라한 늙은 어머니가 학교에 오셨을때
그 앞에 나서지 않고 화단뒤에 숨어버린
최인호의 모습처럼 누구나 비슷한 경험들을
한번쯤은 가지고 있을 것 같다..
그러나 어머니의 육신은 돌아가셨지만
영혼은 언제나 자신과 함께 한다는
작가의 믿음은 어머니에 대한
깊은 사랑을 말해주고 있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소설이였다.


Posted by 구베이리
TAG 최인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움을 얻는다는 것은 다른 사람이 아닌
       
         자기 자신의 인생을 사는것을 의미한다.
       
         갑자기 더 행복해지거나 부자가 되거나
       
         강해지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더 깊이
       
         이해하고 자기 자신과 더 평화롭게
       
         지내는 것을 의미한다.
       
         아무도 당신이 배워야 할 것이

         무엇인지 알려 줄 수 있는 사람은 없다.
       
                                                           그것을 발견하는 것은 당신만의 여행이다..
       
                                                                             -본문 中-


 

Posted by 구베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