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창선도와 사천시를 연결하는 한려수도 최고의 명물,
총연장 3.4km에 5개의 교량으로 구성된 대교이다.
Posted by 구베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거 전주에 들어오게 된 일본인들이 처음 거주하게 된 곳은 서문 밖,
지금의 다가동 근처의 전주천변이었다. 서문 밖은 주로 천민이나 상인들의
거주지역으로 당시 성안과 성밖은 엄연한 신분의 차이가 있었다.
성곽은 계급의 차이를 나타내는 상징물로 존재했던 것이다.
양곡수송을 위해 전군가도(全郡街道)가 개설(1907년)되면서 성곽의 서반부가 강제 철거 되었고,
1911년말 성곽 동반부가 남문을 제외하고 모두 철거됨으로써 전주부성의 자취는 사라졌다.
이는 일본인들에게 성안으로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었으며,
실제로 서문 근처에서 행상을 하던 일본인들이 다가동과 중앙동으로 진출하게 되었다.
이후 1934년까지 3차에 걸친 시구개정(市區改正)에 의하여 전주의 거리가 격자화되고
상권이 형성되면서, 서문일대에서만 번성하던 일본 상인들이
전주 최대의 상권을 차지하게 되었으며, 이러한 상황은 1945년까지 지속되었다.
1930년을 전후로 일본인들의 세력확장에 대한 반발로 한국인들은
교동과 풍남동 일대에 한옥촌을 형성하기 시작했다.
이는 일본인 주택에 대한 대립의식과 민족적 자긍심의 발로였다.
1930년대에 형성된 교동, 풍남동의 한옥군은 일본식과 대조되고
화산동의 양풍(洋風) 선교사촌과 학교, 교회당 등과 어울려 기묘한 도시색을 연출하게 되었다.
오목대에서 바라보면 팔작지붕의 휘영청 늘어진 곡선의 용마루가 즐비한 명물이
바로 교동, 풍남동의 한옥마을인 것이다.

....................

여행의 시작은 그러했다.. 목적지는 남해였지만..
남해를 가는 길에 평소 가보고 싶었던 '전주 한옥마을'을 거쳐 가는 것..
주어진 시간이 그리 길지는 않아서 한옥 마을의 구석구석을 살피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궁금했던 전동성당, 경기전, 오목대를 보게 되어 얼마나 즐거웠는지 모른다..
자! 그럼 이제..
그 아름답고 아기자기한 우리 문화를 체험하러 함께 떠나보자!!
 
Posted by 구베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옥마을 초입에 있는 전동성당은 소박하고 아담하다.
전동성당은 한국 천주교회 최초의 순교자인 윤지충과 권상연이
1791년 신해박해 때에 처형당한 풍남문(豊南門)이 있던 바로 그 자리에 건립됐다.

1907년부터 1914년에 걸쳐 세워진 전동성당은 순교지를 보존하고 있는 신앙의 요람이다.
처형지인 풍남문 성벽을 헐어 낸 돌로 성당 주춧돌을 세웠다고 한다.
호남 최초의 로마네스크 양식의 서양식 건물로, 순교지를 알리는 머릿돌과
순교자 권상연과 윤지충, 유중철·이순이 동정 부부를 채색화한 스테인드글라스가 눈길을 끈다.
곡선미를 최대로 살린 로마네스크 및 비잔틴 양식의 아름다움과 웅장함이
동양에서 제일가는 성당건물 중의 하나이다.



 
Posted by 구베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