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의 상징인 경기전. 경기전은 조선이 건국되자
태조 어진을 모시기 위해 태종 10년(1410년)에 지어진 건물이다.
이후 경기전은 선조 30년(1597년) 정유재란 때 소실되었다가,
광해군 6년(1614년) 11월에 중건됐다. 경기전에는 두 개의 숨은 문화코드가 있는데,
하나는 경기전 정문 밖 도로가에 있는 하마비요, 또 하나는 진전의 거북이 이야기이다.

하마비에는“지차개하마 잡인무득입(至此皆下馬雜人毋得入)라고 쓰여져 있다.
이곳에 이르는 자는 계급의 높고 낮음, 신분의 귀천을 떠나
모두 말에서 내리고 잡인들은 출입을 금한다는 뜻이다.
조선왕조의 상징인 태조어진을 봉안한 곳이어서
이 수문장의 위력은 대단했을 것이라 짐작된다.
진전에는 거북이가 붙어 있는데, 경기전을 완성한 목공이 그 영원함을 위해
지붕에 암수 두 마리의 거북이를 올려놓았던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거북이가 물에서 살고 진전이 목조건축인 점에서
화재막이용 거북이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경기전에서 보이는 앞산 승암산이 화산이라는 점에서 더욱 그런 생각이 든다고 한다.






Posted by 구베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가 최명희(1947-1998). 고단한 삶의 여울, 징검다리 둥지와 같았던
전주의 집들은 지금 깡그리 사라졌지만,
최명희문학관은 생가(生家) 가까운 자리에서 작가가 살아온
기억의 마디마디를 역력히 담고 있다. 문학관은 세상을 떠난 작가가
이 세상에 다시 살러 온 집이기 때문이다.
최명희문학관은 진달래와 철쭉이 차례로 피던 2006년 봄,
그가 나고 자란 전주한옥마을에 세워졌다.
작가가 그토록 귀히 여겼던 경기전과 전동성당, 오목대와 이목대가 있는 곳이다.
아늑한 마당과 소담스런 공원이 있는 문학관은 주 전시관인 독락재(獨樂齋)와
강연장·기획전시장인 비시동락지실(非時同樂之室)로 이뤄졌다.








 
Posted by 구베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통술박물관은 전래주의 맥을 찾아 집집마다 술을 빚던
가양주의 전통이 오롯이 살아있는 공간이다.
우리 전통술들을 전시ㆍ판매하며, 우리 고유의 주조방식을 배우고
직접 빚어보기도 하는 체험형 박물관이다.

 





Posted by 구베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